9살 아이의 '목숨건 탈출'…창녕 새아빠는 사과 한마디 없었다

9살 아이의 '목숨건 탈출'…창녕 새아빠는 사과 한마디 없었다

토토판 0

머니투데이 김상준 기자]


  

이지혜 디자이너 / 사진=이지혜 디자이너


경남 창녕에서 9살 초등학생 여아를 잔혹하게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계부 A씨(35)가 13일 오전 경찰에 연행됐다. A씨는 취재진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경남 창녕경찰서는 이날 계부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해 오전 10시55분쯤 A씨를 연행해 조사 중이다.

A씨는 마스크를 쓴채 검은 모자를 깊게 눌러쓰고 경찰서로 연행됐다. 연행되는 내내 고개를 들지 않았다.

포토라인에서 A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답하지 않고 경찰서 내부로 들어갔다.

경찰은 압수품 등을 증거로 제시하며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와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A씨는 당초 지난 11일 소환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다른 자녀들에 대한 법원의 임시보호명령에 반발해 자해하다 입원해 경찰 조사가 늦춰졌다.

A씨와 함께 딸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는 친모 B씨(27)는 건강상의 이유로 추후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한편 계부와 친모에게 잔혹한 학대를 당한 초등학생 C양은 지난달 29일 거주지인 4층 빌라의 베란다 난간을 통해 옆집으로 탈출했다.

C양은 맨발에 잠옷 차림으로 거리를 거닐다 이날 오후 4시20분쯤 한 주민에 의해 발견돼 경찰에 신고됐다.

발견 당시 C양은 눈에 멍이 들고 손가락에는 물집이 잡혀 있는 등 신체 여러 군데가 심하게 다친 상태였다.

경찰에 따르면 계부 A씨는 달군 프라이팬으로 C양의 손가락을 지지거나 쇠막대기로 C양을 때리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친모 B씨는 글루건으로 C양의 발등에 화상을 입히고 달군 쇠젓가락으로 발바닥을 지지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부는 또 함께 있을 때 C양의 목을 쇠사슬로 묶고 자물쇠를 채워 베란다에 가두고, 욕조에 물을 받아 숨을 못 쉬도록 C양의 머리를 강제로 누르는 등 학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토판 먹튀검증 먹튀사이트 토토 토토사이트 안전놀이터 토토커뮤니티 로얄조회 로얄검증 토토인증 토토안전놀이터 스포츠검증사이트 먹튀검증사이트 토토커뮤니티사이트 먹튀검증커뮤니티 통협 양방 꽁머니 축구분석 야구분석 스포츠분석 19 망가 토토블랙리스트 토토먹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세부메뉴
State
  • 현재 접속자 57 명
  • 오늘 방문자 167 명
  • 어제 방문자 623 명
  • 최대 방문자 1,267 명
  • 전체 방문자 420,683 명
  • 전체 게시물 41,176 개
  • 전체 댓글수 107 개
  • 전체 회원수 1,375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