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샤르 저격? 분노한 로메로 아내 "남편에게 기회 주던지 떠나게 해주던지!"

솔샤르 저격? 분노한 로메로 아내 "남편에게 기회 주던지 떠나게 해주던지!"

토토판 0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리그 프리미어리그(EPL) 소속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후보 골키퍼 세르히오 로메로(사진 오른쪽·아르헨티나)의 아내 엘리아나 구에르시오(〃 왼쪽)가 남편의 소속팀을 비판했다.

엘리아나는 지난 6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에 글이 담긴 사진 한 장(아래 사진)을 게시했다.

엘리아나는 글에서 “로메로는 맨유를 위해 헌신했다”라고 운을 떼며 “마지막으로 맨유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을 때, 그 자리에는 로메로가 있었다. 로메로는 맨유가 4번의 결승과 준결승을 오르는 데 기여했다. 하지만 그는 벤치에 앉게 됐고 결국 팀은 패배했다”라며 올레 군나르 솔샤르(노르웨이) 감독의 용병술을 비판했다.

아울러 “로메로에게 기회를 주든지 떠나게 해주든지 해라. 존중 좀 보여라”라고 덧붙였다.

엘리아나의 이 게시물에는 9000개가 넘는 ‘좋아요’가 이어졌으며, 팬들은 “로메로는 더 많은 기회를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 “솔샤르 감독의 탓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앞서 로메로는 지난 2015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합류했다.

그는 다비드 데 헤아(스페인)에 밀려 백업 자원으로 주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와 잉글랜드축구연맹(FA)컵 등에 출전하며 맨유의 골문을 지켰다.

로메로는 맨유가 마지막으로 우승을 거둔 대회인 지난 2016~17시즌 유로파리그 결승전에는 네덜란드 프로축구 1부리그 에레디비시 소속 AFC 아약스 상대로 주전 골키퍼로 나와 우승 트로피를 견인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2019~20시즌 맨유가 유로파리그 4강에 오르자 솔샤르 감독은 그간 유로파리그에서 주전으로 활약한 로메로 대신 데 헤아를 주전 명단에 올린 바 있다.

그리고 팀은 결국 스페인 프로축구 1부리그 라리가 소속 세비야FC에 1대 2로 패배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설상가상으로 EPL 소속 셰필드 유나이티드 FC로 임대를 갔던 딘 헨더슨(잉글랜드) 골키퍼가 맨유에 복귀하자 로메로는 3순위 키퍼로 밀려났고, 결국 이번 시즌 단 1경기도 뛰지 못하고 있다.

이에 EPL의 리즈 유나이티드 FC, 에버턴 FC, 애스턴 빌라 FC 등이 로메로 영입을 추진했으나, 맨유가 요구하는 이적료가 걸림돌이 돼 결국 로메로는 맨유에 잔류했다.

토토판 먹튀검증 먹튀사이트 토토 토토사이트 안전놀이터 토토커뮤니티 로얄조회 로얄검증 토토인증 토토안전놀이터 스포츠검증사이트 먹튀검증사이트 토토커뮤니티사이트 먹튀검증커뮤니티 통협 양방 꽁머니 축구분석 야구분석 스포츠분석 19 망가 토토블랙리스트 토토먹튀 토토먹튀

Comments


세부메뉴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98 명
  • 오늘 방문자 423 명
  • 어제 방문자 819 명
  • 최대 방문자 995 명
  • 전체 방문자 76,341 명
  • 전체 게시물 23,646 개
  • 전체 댓글수 79 개
  • 전체 회원수 1,12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